BOARD

LET'S STUDY & WORK IN CANADA / 와우캔닷컴

게시판

WOWCAN.COM

CUSTOMER CENTER

Tel 02-2051-1703
010-3303-1703
월 ~ 금 : 오전9시 ~ 오후6시
webmaster@wowcan.com
///
카카오톡 : KBJOK
///
한국씨티은행
888-00226-248-01
(주)와우캔닷컴

뉴스 & 공지

BOARD
제목 (2018-11-13) (뉴스)요리사, 제빵사 이민 어려워졌다
작성자 admin
작성일자 2020-10-27
10점 추가 점수 폐지로…미용사 등은 혜택 BC 주정부 기술직 프로그램 일부 변경 시행

요리사, 제빵사 등에 대해 추가점수가 폐지됐다. 요식업 직종을 통해 취업이나 이민을 준비하고 있던 한인이 많아 한인사회에 미치는 파장이 클 전망이다.




BC 주정부는 지난 7일 기술직 이민 프로그램(PNP) 일부 내용 변경과 관련, 쉐프나 요리사 등 일부 직종에 대해 추가 점수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정부의 내용 변경은 최근 발표된 ‘2018년 BC주 노동시장 전망’에 포함된 통계 자료와 내용이 이민 프로그램에 반영, 조정된 것으로 보인다.




BC 주정부 이민 신청 시 신청인의 직업별로 점수를 받게 되는데 보통 NOC 0 (매니저 직군)와 NOC A (고급 인력직군: 엔지니어, 교수 등) 직업군은 25점을 받으며, NOC B (기술직군: 테크니션, 요리사 등) 직업군은 10점을 받게 된다.




향후 BC주에서 전망이 좋을 것으로 예상되는 직업군이 추가로 10점을 더 받고 있는데 이번에 추가 점수를 받는 직업군에 대한 조정이 진행된 것이다.




문제는 이번 조정으로 10점의 추가 점수를 받지 못하는 직업군에 한인들이 가장 많이 종사하거나 수속을 준비하고 있는 쉐프, 요리사, 제빵사 등이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기존에 ITA를 받아 선발이 된 경우는 이번 조정에 영향을 받지 않지만 현재 BC PNP 풀에 등록돼 기다리고 있는 경우는 추가 점수를 받지 못하게 됐다.




반면 미용사, 항공정비사, 그래픽 디자이너, 웹디자이너 등 일부 직업군은 새로 10점의 추가 점수를 받게 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이에 따라 이민 수속을 준비하고 있던 요식업계 종사자 또는 수속 지원을 하던 업주들의 혼란과 불안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 컨설팅업체 웨스트캔 최주찬 대표는 “추가 점수 폐지 발표 후 한인들의 많은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당사자는 물론 이민업체도 상당히 당혹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점수가 하락한 후보자들은 새 이민 전략을 모색해야 할 것 같다”며 “요리사의 경우 익스프레스 엔트리 기술직으로 전환할 것을 조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대표에 의하면 주정부 이민 대신 익스프레스 엔트리 기술직 이민으로 전환할 경우 영어실력 향상과 경력 강화 조치에 주력해야 한다.




최 대표는 “단기간에 영어 실력을 쌓기가 쉽지는 않겠지만 취업 비자나 이민 수속의 60%가 넘는 인원이 종사하고 있을 정도로 한인 비중이 큰 요식업계로서는 가장 적합한 대안”이라며 “올해 들어 LMIA 진행도 신청이 늘어나 업무처리가 지연되는 등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민 제도나 시스템에도 다소 영향이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연방 고용사회 개발부에 따르면 2018년 BC주 LMIA 신청은 20907건이 넘었으며 국내 전체 신청자 중 한인 경우는 1300명에 이르고 있다. LMIA는 고용시장 영향 평가서(Labour Market Impact Assessment)의 준말로, 일종의 고용 허가서다.

밴쿠버조선 링크

https://www.vanchosun.com/news/main/frame.php?main=1&boardId=17&bdId=64088&sbdtype=